[夜한장면]'오로라' 떡대의 죽음에 끈끈해진 황마마♥설설희

2013년 12월 9일 (월) 오전 10:51

9 0

[夜한장면]'오로라' 떡대의 죽음에 끈끈해진 황마마♥설설희

오로라(전소민 분)의 애견 떡대가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았다. 황당한 죽음에 설국(임혁 분)과 안나(김영란 분) 부부는 "떡대가 어제 죽을 자리를 찾았다. 로라는 혹시 꿈 꾼 것 없느냐"며 예지몽에 대해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오로라가 오열하는 그 순간, 그녀의 두 남자 설설희(서하준 분)와 황마마(오창석 분)는 함박웃음을 지으며 다정하게 대형 마트를 누비고 있었다. 황당한 전개의 끝을 보여주고 있는 '오로라 공주'에 안방 시청자들은 더는 웃지도, 화내지도 못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드라마 '오로라 공주'에서는 자신이 키우던 애견 떡대가 죽고 오열하는 오로라와 그 사이 더욱 끈끈해진 사이를 자랑하는 황마마-설설희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갑작스러운 떡대의 죽음에 설국과 안나는 조심스럽게 오로라에게 전화를 걸었다. 단박에 설국의 집으로 달려간 오로라는 떡대의 시체를 보고 오열했다. 설국과 오로라는 엉엉 우는 오로라를 보며 "어제 똥을 못 싼 강아지처럼 돌아다녔다. 아마 죽을 자리를 찾아다닌 것 같다"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이어 "나는 떡대랑 사진도 못 찍었다"며 슬퍼했고 안나는 그런 설국을 보며 "비서에게 시켜서 떡대 사진을 합성해 달라고 하자"며 그를 위로했다.

오로라가 떡대를 화장하러 간 사이, 설설희와 황마마는 떡대의 죽음에 힘들어할 오로라를 위해 저녁식사를 준비했다. 황마마는 설설희의 샤워부터 머리 말리기까지 모든 일을 다정스럽게 도왔고 그런 황마마에게 설설희는 "나는 형(황마마)을 잠잘 때 빼고 계속 생각한다"며 애교스럽게 사랑을 표현했다.

대형 마트로 간 두 남자는 재료를 사서 오로라를 위해 비빔밥을 준비했고 지친 오로라가 돌아오자 사이좋게 밥을 먹었다. 황마마는 "떡대는 좋은 녀석이라 환생할거다"며 오로라를 위로했다. 설설희 또한 "나도 이제 황마마 도움 없이 혼자 걷는다"며 오로라를 안심시켰다. 두 남자의 위로에 오로라 또한 비빔밥을 먹으며 환하게 미소 지었다.

산으로 가는 전개에 갑작스러운 죽음, 그리고 갑작스러운 나타샤의 등장까지 안방 시청자들은 '오로라공주'를 '막장 드라마'라고 비난할 정도를 넘어서 황당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종영을 9회 앞둔 '오로라 공주'의 결말이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출처 : news.sportsseoul.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