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모란봉악단, 베이징공연 전격 취소 후 항공편으로 귀국…왜?(종합)

2015년 12월 12일 (토) 오전 10:12

3 0

[헤럴드경제]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만든 ‘북한판 걸그룹’ 모란봉악단이 12일 베이징(北京) 국가대극원 공연을 몇 시간 앞두고 돌연 공연을 취소한 뒤 평양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중국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낮 베이징 서우두(首都) 국제공항에서 모란봉 악단과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가 시민들에 목격됐다. 단원들의 복장은 베이징에 도착할 때처럼 군복 차림이었다.

교도통신 역시 이날 베이징발로 모란봉악단이 베이징에서 공연할 예정이었으나 갑자기 항공편을 이용해 북한으로 출발했다며 이유가 명확하지 않다고 전했다.

모란봉악단 단원들은 이날 낮 12시10분께 숙소인 민쭈(民族)호텔에서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와 함께 나오는 장면이 취재진에 목격됐다. 이들은 당초 공연장인 국가대극원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예상 밖에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으로 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공연을 하려던 국가대극원에서는 북한 공훈국가합창단 등 남아있는 단원들이 악기와 장비를 철수 중인 것으로 알려져 전체 공연 자체가 취소된 것으로 추정된다.

당초 모란봉악단과 공훈국가합창단은 12일 오후 7시30분부터 국가대극원 오페라하우스에서 중국의 당정 지도부와 북한 간부 등 200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대규모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이번 공연은 14일까지 3회 개최될 계획이었다.

우선 북한 측이 기대했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한 최고 지도부들의 관람이 성사되지 않았을 가능성과 이에 대한 북한 측의 불만 표출 가능성 등이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김정은 제1위원장의 옛 애인으로 알려졌던 현송월을 비롯한 모란봉악단 단원들이 외신들과도 인터뷰하는 등 자유분방한 모습에 김정은 제1위원장이 분노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출처 : biz.heraldcorp.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