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DA:클립] ‘나인룸’ 김희선X김해숙, 살벌한 맞대면…기대감 증폭

2018년 9월 16일 (일) 오전 12:18
3 0
[DA:클립] ‘나인룸’ 김희선X김해숙, 살벌한 맞대면…기대감 증폭

‘나인룸’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김해숙 분)와 운명이 바뀐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 분),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김영광 분)의 인생리셋 복수극으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공개된 영상 속 변호사 김희선과 최장기 미결 사형수 김해숙이 적의를 드러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변호사로서 사형수의 감면을 도와야 하는 김희선이 되려 김해숙의 감면을 저지하고 있는 것. 어느새 두 사람은 적대관계로 서로를 노려보며 날 선 대치를 벌여 관심을 집중시킨다.

김희선은 다리를 꼬아 앉아 재판 자료를 검토하는 안하무인 자태로 눈길을 끈다. 이어 그는 팔짱을 끼고 “34년을 살았는데 지금 사회에 나온 들 삶이 뭐 그리 달라지겠어?”라며 김해숙을 자극해 갈등을 촉발시키고 있다.

그런 김희선의 날 선 도발에 천천히 눈을 뜬 김해숙은 “절 내보내 주시려고 여기 오신 거 아닌가요?”라고 날카롭게 반문하며 긴장감을 형성한다.

이에 김해숙은 사면을 도와줄 의지가 전혀 없어 보이는 김희선의 조소에 분노를 드러내 마른 침을 삼키게 한다. 두 주먹으로 책상을 내리치며 “내보내 줄 게 아니라면, 그냥 죽이세요!”라며 묵직한 절규를 쏟아낸 것.

무엇보다 김희선은 김해숙의 분노 섞인 외침에도 불구하고 간담을 서늘케 하는 눈빛으로 그를 쏘아 봐 보는 이들을 섬찟하게 만들고 있다.

이어 접견의 종료를 알리듯 김희선은 사건 파일을 완전히 덮은 뒤, 김해숙과 마주하며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에 안하무인 변호사 을지해이로 분한 김희선과 최장기 미결 사형수 장화사로 분한 김해숙의 한 치 양보 없는 연기 열연에 기대감이 한껏 증폭된다.

출처 : sport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