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2018부산비엔날레, 다양한 즐길 거리로 관람객 맞이한다

2018년 9월 16일 (일) 오전 12:54
2 0
2018부산비엔날레, 다양한 즐길 거리로 관람객 맞이한다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2018 부산비엔날레는 16일 탈북 청소년이 참여한 오디오 가이드와 주말 프로그램을 비롯해 도시철도 테마칸 등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즐길 거리를 마련해 성황을 이루고 있다.

부산비엔날레 전시장인 부산현대미술관은 부산에 거주하고 있는 탈북 청소년 4명의 목소리로 제작된 2018부산비엔날레 오디오 가이드가 관람객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관람객들은 북한말의 억양이 남아있거나 혹은 이젠 우리와 같은 억양을 가지게 된 청소년들의 앳된 목소리를 들으며 작품을 관람한다. 오디오 기기를 대여하는 번거로움 없이 개인이 소지한 휴대폰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편리하다.

아울러 부산비엔날레조직위와 플랜비문화예술협동조합이 공동기획하고, 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의 협조로 이루어진 시네마프로그램이 16일 막 오른다.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에 위치한 아트 & 시네마 살롱에서 운영되는 시네마프로그램은 미술과 영화의 경계를 넘나들며 관람객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전시주제에 부합하는 영화를 상영하고 상영이 끝난 후 GV형식의 시네토크를 진행, 대중적 공감대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내달 28일까지 매주 일요일마다 운영되는 시네마프로그램은 총 7회의 영화상영과 시네토크를 앞두고 있다. 첫 번째 상영작은 전 세계 영화계가 주목하고 한국에서도 익히 알려진 태국 감독 아피찻퐁 위라세타쿤의 ‘찬란함의 무덤’(2015) 이다.

또 다른 즐길 거리로는 2018부산비엔날레 디자인을 활용한 도시철도 테마칸ㅇㅣ 주목을 받고 있다. 도시철도를 이용하는 승객들에게 부산비엔날레를 알리는 동시에 마치 실제 전시장에 온 듯한 느낌을 안겨준다. 부산 지하철 1호선 1량에 조성된 테마칸은 15일부터 운영되고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지난 14일 오후 오거돈 부산시장과 함께 부산비엔날레 전시장인 부산현대미술관을 깜짝 방문해 관람객들의 환호를 받았다. 문 대통령 내외는 1시간가량 1층과 2층 그리고 지하1층에 전시된 작품들을 직접 돌아보면서 시민들과 악수하고 직접 사진을 찍어주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 중국·일본·중앙아시아 등에 흩어져 살고 있는 동포들이 부르는 민요를 통해, 분리가 야기한 ‘코리안 디아스포라’의 궤적을 되짚는 주황 작가의 ‘민요, 저곳에서 이곳에서’, 소통에 대한 갈망을 높게 쌓은 신문지 탑으로 표현한 장 페이리 작가의 ‘임시 개방된 명승지’ 앞에서 오래 머물며 작품을 감상했다. 그 밖에 초코파이를 먹는 참여형 작품으로 인기몰이중인 천민정 작가의 ‘초코파이를 먹자-같이’, 서민정 작가의 ‘순간의 총체’를 작가의 설명과 함께 감상했다.

2018부산비엔날레는 추석 연휴기간에도 휴일 없이 운영된다. 추석 기간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총 34개국 66명(팀)이 참여하고 125점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이번 부산비엔날레는 11월 11일까지 개최된다.

출처 : newsi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