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홍준표, 유승민 예방 거절 "배신자 집단이라 정당으로 안 봐"

2017년 11월 14일 (화) 오전 1:10
2 0
홍준표, 유승민 예방 거절 "배신자 집단이라 정당으로 안 봐"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당 대표의 예방요청을 거절하면서 "배신자 집단이기 때문에 정당으로 안 본다"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대표는 전날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에 선출된 직후 각 당 대표들을 차례로 예방하고 있다. 하지만 홍 대표의 거듭된 거절로 홍 대표와의 독대는 어려운 상황이다.

유 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대표를 향해 "홍 대표와 어떤 자리에서든 만나 앞으로 국회에서 두 당간의 협력·연대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생각이 있지만 수차례 연락에도 사실한 한국당에서 (예방을) 거부하고 있다"며 "예방조차 거부하는 졸렬한 작태를 보고 실망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유 대표 측은 바른정당 전대가 열리기 전인 11일께 미리 예방요청을 했지만 홍 대표 측은 '당선되기도 전에 예방 요청은 아닌 것 같다'며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측은 당선 직후에도 홍 대표 측에 예방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관계자는 "바른정당 측에서 예방 요청이 왔지만 (홍 대표가) 우선은 안 만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전날 전당대회에서 당선된 직후 정세균 국회의장을 가장 먼저 예방했다. 유 대표는 이어 추미애 민주당 대표를 찾았다.유 대표는 14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차례로 예방할 예정이다. 유 대표는 이 자리에서 소수 정당 간 정책공조와 협력을 당부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앞서 홍 대표는 이혜훈 바른정당 전 대표의 예방인사도 받지 않은 바 있다. 홍 대표도 지난 7월 당대표로 선출됐을 때 바른정당을 찾지 않았다.

실제로 홍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은 보수우파의 적통을 이어받은 본당"이라며 "건국시대 상징인 이승만, 조국 근대화 상징인 박정희, 민주화 시대 상징인 김영삼 대통령의 사진을 당사에 걸도록 하겠다"고 밝히면서 한국당만이 보수의 적자임을 선언한 바 있다.

또한 읽기 : 안철수 “국민-바른 지향점 같아”, 유승민 “통합 신중히 준비”

출처 : newsi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