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한국당, ‘친황’ 논란 불거지자 ‘계파모임’ 안돼 ‘경고’

2019년 1월 16일 (수) 오전 7:09
197 0
한국당, ‘친황’ 논란 불거지자 ‘계파모임’ 안돼 ‘경고’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입당으로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이른바 ‘친황’(親황교안) 논란이 일자 당 지도부 차원에서 ‘주의’를 주는 모습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과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진행된 의원 연찬회에서 “친박·비박을 넘으니까 이제는 친황이 나오고 있다”며 “이번 전당대회는 새로운 계파가 아니라 의원 각자가 존중되는 전당대회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 15일 황 전 총리가 입당하자 친박계 성향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과 전진’ 멤버들이 모이는 등 당내에서 친황계라는 새로운 계파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이미 친박과 비박이라는 계파 갈등으로 인해 분당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경험한 바 있다. 이같은 가운데 야권 대선 후보 지지율 1위라는 황 전 총리를 중심으로 하는 새로운 계파의 탄생은 결국 당의 계파 분란을 다시 조장하는 ‘악재’로 다가올 가능성이 높다.

특히 현재 친황 세력의 주축은 기존 친박계 혹은 범친박계로 분류되는 인사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어 ‘친황계=친박계’를 비판을 받으며 ‘도로 한국당’ 오명을 피하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

실제 통합과 전진 모임에는 황 전 총리가 법무부장관과 국무총리를 지낼 당시 국무조정실장을 역임한 추경호 의원과 황 전 총리가 창원 지검장 재직 당시 창원시장이었던 박완수 의원, 청와대 대변인을 역임한 민경욱 의원 등이 포함돼 있다.

이와함께 정치 신인인 황 전 총리가 등판하기도 전에 계파분란을 조장한다는 논란에 휘말릴 경우 한국당으로서는 향후 당의 주요 대선 주자에게 스스로 ‘흠’을 만드는 행위가 될 수도 있다.

나 원내대표는 “당헌·당규에 따르면 전당대회 캠프에는 현역의원은 못들어 간다”며 “당헌·당규를 안따르면 우리가 앞으로 곤란하지 않을까 한다. (전당대회 캠프에 참여할 경우) 윤리위원회에 해부한다는 말보다는 당헌·당규를 잘지켜달라는 말로 대신한다”고 전해다.

나 원내대표가 직접 의원 개개인을 지목하지 않았지만 황 전 총리 입당 불과 하루만에 전당대회에서 당헌·당규를 잘 지켜달라고 말한 것은 결국 친황계 구성에 대한 경고를 준 것이라는 분석이다.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