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트럼프-김정은, 가시돋친 ‘설전’ 재개…“산산조각” VS “잡소리”

2017년 9월 16일 (토) 오전 4:27
2 0
트럼프-김정은, 가시돋친 ‘설전’ 재개…“산산조각” VS “잡소리”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군사력을 과시하며 서로를 향해 가시돋친 설전을 벌였다. 도발과 제재, 다시 도발로 이어지는 악순환 속에서 북미 양측이 주도권 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기싸움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장병들에게 “북한이 다시 한 번 주변국과 전 세계에 완전한 경멸을 보여줬다”며 “미국의 첨단무기가 우리의 적들을 산산조각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은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전략무기 중 하나인 스텔스 기능을 갖춘 B-2 장거리 전략폭격기를 염두해뒀다.

그는 “우리의 (첨단무기) 능력을 살펴본 뒤 우리가 가진 (군사)옵션이 효과적이고 압도적이라는 점을 어느 때보다 확신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앤드루스 기지 방문은 북한이 15일 새벽 북태평양 해상으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쏜 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하지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미국의 군사 압박을 ‘잡소리’라고 폄하했다. 김 위원장은 화성-12형 발사훈련을 참관한 뒤 “우리의 최종 목표는 미국과 실제적인 힘의 균형을 이루어 미국 집권자들의 입에서 함부로 우리 국가에 대한 군사적 선택이요 뭐요 하는 잡소리가 나오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이제는 그(핵무력 완성) 종착점에 거의 다 다른 것만큼 전 국가적인 모든 힘을 다해 끝장을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북한의 추가 도발이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북미 간 ‘강대 강’ 대치는 더욱 첨예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 biz.heraldcorp.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