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차이나 엑시트]사드보복에 백기든 롯데, 면세점·마트 피해 ‘눈덩이’

2017년 9월 16일 (토) 오전 2:35
5 0
[차이나 엑시트]사드보복에 백기든 롯데, 면세점·마트 피해 ‘눈덩이’

롯데그룹이 중국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경제보복 영향으로 국내 대기업 중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가운데 각 ‘악전고투’를 이어가고 있다.

롯데그룹이 면세점과 백화점, 마트 등 유통사업에 기반을 두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의 사드보복은 1조원대(추산) 규모의 피해로 이어졌다.

이 회사는 핵심사업이 유통인 만큼 중국발 악재가 심화됐다고해서 사업을 접거나 단기간에 규모를 대폭 줄일 수도 없는 처지다. 롯데그룹 입장에서는 중국의 보복 조치가 잠잠해질 때까지 모든 상황을 감수하면서 기다릴 수밖에 없다.

마트사업은 롯데그룹의 중국 사업 중 가장 규모가 크다. 어떻게해서든지 버틸 수밖에 없는 입장이지만 더이상 피해가 커지는 것을 막기위해 눈물을 머금고 철수하게 됐다.

롯데그룹의 또다른 핵심사업인 면세사업은 더 상황이 어렵다. 최근 롯데면세점은 임대료 인하를 요구하며 ‘인천국제공항 매장 전면 철수’라는 강수를 뒀다.

지난 12일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의 합리적 조정을 요청하는 공문을 인천공항공사 측에 발송했다. ‘최후통첩’의 성격이 강하다.

롯데 시내면세점 역시 객단가가 높은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데 따라 수익성이 저하됐다. 팀장급 이상 직원들이 임금을 자진 반납하기도 했으며 일부 면세점은 감원과 비용절감이 한창이다.

개정안은 복합쇼핑몰은 물론 대형 전문점, 백화점까지 의무휴업을 적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출점 시 인접 지방자치단체에까지 허가를 받아야 하는 내용의 규제도 포함됐다.

최근 국내 유통 대기업들은 복합쇼핑몰을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막대한 자금을 투자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롯데몰 사업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복합쇼핑몰은 갈수록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마지막 보루’로 불린다. 온라인에서 쇼핑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 기반을 둔 오프라인 유통 중심 대기업들이 대안으로 삼았다는 설명이다.

쇼핑과 볼거리, 즐길거리를 한 데 모아 고객을 집 밖으로 끌어내겠다는 전략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정부가 기존보다 강력한 규제안을 들고나온 만큼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유통사업 전반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당장 할 수 있는 것이 없고 지켜볼 수밖에 없어서 더 답답하다”고 말했다.

출처 : bizn.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