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조민아 베이커리, 논란 재조명 'SNS로 고객과 설전'

2017년 9월 16일 (토) 오전 2:38
2 0
조민아 베이커리, 논란 재조명 'SNS로 고객과 설전'

한 고객은 '조민아 베이커리'에서 빵과 쿠키 등을 구매한 고객은 "예전부터 먹고 싶었던 조민아 베이커리 쿠키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이 고객은 "그나저나 인스타그램으로 6월 쿠키 5000원으로 깎아준다고 홍보하더니 6800원 그대로 주고 샀다. 알바의 실수인가 할인이 중단된 것인가? 기분이 언짢다"라고 말했다. 특히 '#조민아아뜰리에' '#조민아베이커리'라는 태그를 사용해서.

조민아는 "태그 걸어주셨네요. 6월 셋째 주까지는 쿠키도 할인했고 현재는 컵케이크 할인만 진행 중"이라며 "블로그에 공지했는데 인스타그램에는 공지가 없었다.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해명했다.

이를 본 고객은 다시 "인스타그램으로 6월 한 달 쿠키류와 컵케이크 5000원대로 할인한다고 해놓으신 공지를 직접 올리셨다"며 "한 달이라고 했으면 그걸 지켜야지. 인스타그램 홍보 글도 말하니까 그때야 수정하고. 한 달 동안 이벤트 한다는 공지보고 돈이랑 시간 투자해서 그곳까지 찾아간 사람은 뭐가 되나요"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조민아는 "보통 구매하실 때 석연찮았던 부분은 그때 말을 하고, 문의사항은 전화하거나 찾아와서 말하곤 하지, 매장에 문의 한 번 없이 인터넷에 태그 걸어서 이렇게 글 쓰는 고객님은 거의 없어서 매우 당황스럽네요"라고 전했다.

조민아는 또 "블로그 통해 공지가 이미 된 부분이 인스타그램에 누락된 부분은 사과드립니다. 하지만 사태에 대한 확인이 안 된 상태에서 기분이 언짢다면서 고객이랑 약속 안 지켰다고만 말할 부분은 아닌 것 같습니다. 약속이 안지켜진게 아니라 공지수정부분 전달이 되지 않은것에 대한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고 답했다.

이를 본 고객은 "당연히 사과부터 할 줄 알았는데 사과 한 번 없이 오해라고만 하면 다 인가. 겨우 2000원 돈이지만 중요한 부분을 누락해 오해하게끔 한 부분에 대해 사과를 하지 않은 점이 언짢다"고 털어놨다.

한편 '조민아 베이커리'의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이벤트 내용은 "본 행사는 6월 25일까지 진행됐고, 7월 1일이 시작되는 주 초 월요일인 6월 26일부터는 7월 행사로 변경돼 진행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라고 수정됐다.

출처 : etnew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