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정부, 가격 널뛰는 무·배추·양파 등 농산물 6품목 수급 관리 강화

2018년 4월 17일 (화) 오전 2:02
6 0
정부, 가격 널뛰는 무·배추·양파 등 농산물 6품목 수급 관리 강화

정부가 최근 가격 급등세를 보이는 무, 배추, 양파, 대파, 토마토, 감자 등 농산물 6개 품목에 대한 수급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무, 배추, 감자는 지난 겨울 한파 영향에 따른 출하량 감소로 가격이 평년보다 각각 78.8%, 15.1%, 237.1% 뛰었다.

양파, 대파, 토마토는 생산 전 단계에서의 적정 재배면적 예측 실패로 생산량이 늘면서 시세가 각각 49.3%, 49.6%, 38.8% 하락했다.

가격이 뛴 무의 경우 수급 안정을 위해 정부 비축물량 600t을 탄력적으로 방출하고, 가정용 수요가 집중되는 주말에 할인판매를 적극 펼치기로 했다. 학교 급식 등 대형 소비처에는 주요 채소류 가격 정보를 매월 제공해 열무와 알타리무 등 대체 품목의 소비를 유도한다.

배추는 중앙주산지협의회를 통해 노지 봄배추 재배 면적을 사전 조절하고, 공급 과잉이 우려될 경우 물량을 수매비축하기로 했다. 중앙주산지협의회는 전국 주산지의 적정 생산량·재배면적을 결정·조정하는 민관 협의체로 지난 5일 출범했다.

감자는 다음달까지 의무수입물량(TRQ) 감자 공급을 2000t 확대하고, 다음달 말 이후 출하되는 노지 봄감자의 생육 상황을 지속 점검해 향후 수급에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반면 가격이 내린 양파의 경우 지난달 21일 발표한 초과 물량 시장격리·산지폐기를 골자로 하는 ‘양파 수급 및 가격안정 대책’에 이어 정부 수매비축과 소비촉진 홍보를 추진해 안정화에 나선다.

수급 조절 매뉴얼의 기준 가격을 현실화하고, 채소가격안정제의 대상 품목과 물량도 확대해 주요 채소류에 대해 평년 가격의 80% 수준을 안정적으로 보장할 계획이다.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이 지역 내에서 소비되는 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지역푸드플랜도 도입한다.

김정욱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농산물 6개 품목의 수급은 점차 안정화될 전망”이라면서도 “계속 시장 동향을 점검해 선제적으로 수급 불안에 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