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전투준비 마친 티볼리 '코나·스토닉, 나 좀 보자'

2017년 7월 17일 (월) 오전 11:15
1 0
전투준비 마친 티볼리 '코나·스토닉, 나 좀 보자'

쌍용자동차는 17일 서울 강남 SJ쿤스트할레에 디자인을 바꾸고 상품성을 높인 '티볼리 아머'를 새롭게 선보였다. 이 차는 20일부터 전국 전시장을 통해 판매를 시작한다.

티볼리 아머(TIVOLI Armour)는 소형 SUV 본연의 디자인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했다. 새로운 차명(armour)이 암시하듯 전면부 디자인을 바꿔 SUV 본연의 단단하고 강인한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또한 개성과 정체성을 적극적으로 표현하고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소비자들을 위해 국내 최초 주문 제작 형 스페셜 모델인 'My only TIVOLI', 티볼리 아머 기어 에디션(Gear Edition)도 함께 선보였다.

미식축구 보호구와 메카닉(mechanic) 이미지에서 영감을 얻은 새로운 범퍼 디자인은 스포티한 조형미를 극대화했으며, 범퍼 상단에 적용한 크롬라인 몰딩과 새로운 LED 안개등을 통해 미래지향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더했다.

새로운 디자인의 17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을 적용하고 기존 일부 색상에서만 선택 가능했던 투톤을 8가지 모든 색상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실내는 시트와 도어트림 등 인테리어 전반에 퀼팅 패턴을 새롭게 적용함으로써 감성 품질을 높였다.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스티어링 휠의 버튼 레이아웃, LED 무드램프의 색상, 비상 스위치 색상 등에 변화를 줬다.

My only TIVOLI 기어 에디션은 주력 모델인 VX를 베이스로 최고급 퀼팅 가죽시트에 HID 헤드램프 등 선호 사양을 추가하고 ▲ 아웃사이드 미러 ▲ 리어 LED 윙로고 엠블럼 ▲ 도어스팟램프 ▲ 블랙휠 ▲ 루프컬러 ▲ 데칼 등 전용 아이템의 조합을 통해 원하는 모델을 꾸밀 수 있도록 했다.

▲ 도시에서의 자유로움을 표현한 Swagger ▲ 빈티지한 멋을 즐기는 트렌드세터 Apache ▲ 스포티한 느낌과 Girl-crush 이미지를 강조한 Touch-down ▲ 색채의 대비를 통해 세련미와 femme-fatale 느낌을 살린 Black Swan ▲ 강렬한 섹시함의 Red Rocket이 바로 그것.

가격은 가솔린 모델 TX(M/T) 1651만 원, TX(A/T) 1811만 원, VX 1999만 원, LX 2242만 원, 디젤 모델 TX 2060만 원, VX 2239만 원, LX 2420만 원이다. 기어 에디션은 가솔린 2195만 원, 디젤 2400만 원이다.

티볼리 에어도 외관 디자인 변경을 제외한 내용이 동일하게 적용되나 차명은 그대로 유지한다. 기어 에디션은 별도로 출시하지 않았다. 가격은 가솔린 IX 2095만 원, RX 2300만 원, 디젤 AX(M/T) 1989만 원, AX(A/T) 2149만 원, IX 2305만 원, RX 2530만 원이다.

출처 : ohmynew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