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장근석·한예리·정웅인 “‘스위치’ 사랑해줘서 감사해요”…종영소감

2018년 5월 17일 (목) 오전 4:40
2 0
장근석·한예리·정웅인 “‘스위치’ 사랑해줘서 감사해요”…종영소감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장근석-한예리-정웅인이 종영 소감과 잊지 못할 ‘명장면 BEST 3’를 직접 꼽으며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달랬다.

지난 3월 28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는 17일(오늘) 31, 32회 마지막 방송만을 앞두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스위치’에서 무결점 열연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던 장근석-한예리-정웅인 등 주인공 3인방이 직접 뽑은 명장면과 함께 뜨거운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한 마음을 담아 종영과 관련된 소감을 밝혔다.

우선 천재사기꾼 사도찬과 전형적인 검사 백준수를 연기하며 ‘역대급 1인 2역’을 선보였던 장근석은 “스위치에 들어가면서 1월 초에 머리를 자르고 1월 말에 슈트를 맞췄으니 2018년의 시작부터 5월 중순까지 벌써 6개월이나 스위치와 함께 했다”며 “스위치가 마지막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시간이 빨리 갔다”고 전했다. 이어 “1인 2역을 하며 체력적으로 힘들었지만 정반대의 성격을 가진 두 인물을 통해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혀갈 수 있었다”며 “지금까지 같이 수고한 스태프들, 촬영기간 내내 응원해준 팬들, 끝까지 함께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하다. 앞으로 제가 어떤 모습으로 스위치할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과 함께 앞으로의 포부도 덧붙였다.

무엇보다 장근석은 사도찬이 20년 만에 아버지와 재회한 장면을 명장면으로 직접 꼽으며 “아버지를 만난 반가움, 살아있으면서도 연락 한 번 없던 아버지에 대한 원망으로 격렬해진 감정을 감출 수 없는 도찬이와 다르게 너무 평온한 아버지 때문에 화가 치솟는, 복잡한 감정을 짧은 대사와 표정으로 표현해야 해서 고민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장근석은 “큐사인에 맞춰 촬영을 진행했는데 완성된 장면을 보니 눈은 울고 입은 웃고 있었다”며 “내가 몰입했던 사도찬의 감정이 시청자분들께도 잘 전달된 것 같아 기쁜 장면이었다”고 털어놓았다. 실제로 이 장면은 촬영 현장에서도 스태프들의 박수갈채가 쏟아졌을 만큼 장근석의 열연이 돋보였던 장면이었다.

정의와 사명감으로 똘똘 뭉친 열혈검사 오하라를 연기했던 한예리는 “좋은 스태프 분들, 멋진 배우 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그동안 오하라를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담은 소감을 전했다. 더욱이 한예리는 오하라가 금태웅과 일 대 일로 대면했던 장면이 명장면이었다며 “금태웅 뿐만 아니라 정웅인 선배를 처음으로 마주보고 연기를 하려니까 긴장감이 고조됐다”며 “불곰이 금태웅이라는 의심이 시작되는 장면이기 때문에 오하라의 수사 입장에서도 중요했고 황당한 그림을 갖고 찾아가 통쾌한 한 방을 날렸던 장면이라 기억에 남는다”고 오하라답게 다부진 소감을 밝혔다.

‘악역끝판왕’ 금태웅으로 소름 돋는 악역 연기를 선보였던 정웅인은 “스위치는 유독 연기자와 스태프들간의 분위기가 좋은 현장이었다”며 “스태프들이 잘 차려놓은 밥상에 저는 가서 열심히 먹기만 했을 뿐인데 많은 분들께서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재치 가득한 소감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정웅인은 “새로운 악역을 선보이고자 노력했는데 화면에 그 고민이 잘 녹아든 것 같아 기분이 좋다. 다음에 맡을 역할에서도 더욱 고민하는 연기자가 되겠다”며 명장면으로 남산클럽에서 최정필(이정길)을 내치고 1인자 자리에 올라 금태웅이 위풍당당한 위용을 뽐냈던 장면을 선정했다.

제작진은 “‘스위치’가 끝까지 시청자분들의 속을 후련하게 해드릴 결말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촬영했다”며 “촬영 강행군 속에서도 폭발적인 열연을 펼쳤던 장근석-한예리-정웅인 등 주인공 3인방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스위치’ 결말이 과연 어떻게 될지 17일(오늘) 방송분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출처 : sport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