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인터뷰②] '언니는' 박광현 "통성명도 안한 손여은과 불륜키스, 난감했죠"

2017년 9월 16일 (토) 오전 2:27
3 0
[인터뷰②] '언니는' 박광현 "통성명도 안한 손여은과 불륜키스, 난감했죠"

박광현은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추태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추태수는 악녀들이 판 치는 '언니는 살아있다'에서도 돋보이는 악역 캐릭터다. 아내 김은향(오윤아)을 속이고 구세경(손여은)과의 밀회를 위해 아이를 혼자 집에 두고 나갔다 그가 켜놓은 향초 때문에 불이 나 딸을 잃었다. 하지만 김은향에게 그 탓을 돌리고 뻔뻔하게 구세경과의 불륜 관계를 유지하며 공룡그룹 사위가 되고자 한다. 김은향의 계략으로 모든 재산을 잃고 구세경을 협박하려다 뒷산에 묻히는 신세가 됐지만 어떻게든 탈출, 구세경의 집에 불을 지르기도 한다. 그러더니 이번에는 양달희(다솜)와 손 잡고 언니네 화장품 기밀을 빼내려다 들켜 심부름꾼 신세가 되어버렸다.

"처음에는 사실 찌질한 느낌의 악역이 아니었다. 오리지널 악역이었다. 다솜 캐릭터 느낌이었다. 중간에 내가 순화를 했다. 내 색을 좀 넣어야겠다 싶었다. 나쁜 역할을 안해보기도 했지만 악랄한 느낌의 감정을 느끼며 살아본 경험도 별로 없다. 연기는 경험에서 많이 우러나오기도 하는데 내 능력부족인지 어려웠다. 마침 캐릭터가 돈도 잃고 망하기도 했고 좀더 망가져보자고 했다. 작가님도 노선을 틀고 나도 기름을 부은 격이다. 깐죽대고 찌질한 느낌을 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나도 만족하고 감독님과 현장에서도 만족하고 있다. 더 망가졌으면 좋겠다. 끝날 때까지 얼마나 더 망가질지는 감독님과 작가님만 아신다."

박광현은 이러한 추태수를 뻔뻔하고 찌질하게 그려내며 짜증과 분노와 웃음을 동시에 선사하고 있다. 이쯤되면 막장 드라마계의 최고봉이라 할 수 있는 '아내의 유혹'의 변우민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 '학교3' '별순검' '사랑은 아무나 하나' '최고의 연인' 등 주로 잘 생기고 반듯한 젠틀남 캐릭터를 주로 보여줬던 박광현으로서는 파격적인 연기 변신이라 할 수 있다.

"이미지에 대한 부담은 없다. 배우가 어떤 한 캐릭터가 잘 살아서 그 이미지로 계속 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7년 가까이 본부장님 이미지로 해왔기 때문에 이제는 이런 저런 캐릭터를 할 때가 된 것 같다. 데뷔 20년이 된 중견인데 그 사람의 이름을 들었을 때 떠오르는 이미지는 만들어 졌으니까 이제는 연기하면서 캐릭터의 이미지에 대한 승부라고 생각한다. 박광현 했을 때 못된 이미지를 떠올리진 않는다. 밝고 명랑한 기본적인 이미지는 갖고 있고 있으니까 얼마든 더 못된 악역을 해볼 생각이 있다."

"포기해야한다. 역할도 그렇고 나이도 얼굴로 승부할 ??는 지났다. 얼굴보다는 나라는 사람을 보고 드라마에서도 그 캐릭터에 녹아드는 그런 배우였으면 좋겠다. 생수통 배달원은 조끼만 의상팀에서 주시고 나머지 의상은 내가 다 준비했다. 나는 즐기는 편이다. 웃기는데 대한 욕심이 있다. 개그라기 보다 드라마 안에서 오버하지 않고 과하지 않으면서 잘 녹여서 웃기고 싶은 욕심이 있다. 애드리브는 거의 안하다 최근 하고 있다. '꺼져. 꺼지고 또 꺼져' 그런 대사를 되게 많이 밀고 있다. 현장에서도 많이 따라한다. '멍멍 꿀꿀'도 애드리브다. 원래는 '너의 개 돼지가 될게'였다. 그런데 내가 '멍멍 꿀꿀'을 했다. 상대 배우들은 앞에서 웃음을 많이 참더라. 역할이 그러다 보니 즐겁게 해야 나도 연기하는데 도움이 되고 하는데 에너지가 생긴다."

"초반에는 라미네이트 ??문에 고생했다. 미백도 세번이나 했는데 그 애기밖에 없었다. 연기를 했는데 치아 얘기만 하니까. '언니는 살아있다' 최고의 오점이 박광현 치아라고 하니까 연기하면서도 굉장히 신경쓰였다. 나는 진심을 담아서 한다고 했는데 나한테 처음 나오는 모습이고 표정을 많이 써야 하는 역할이었다. 극단적인 표정을 써야 하니까 얼굴이 일그러지니 보시는 분이 어색하니까 연기 못한다는 평을 받긴 했다. 내가 모니터를 가만히 해봤는데 못하지 않았는데 왜 못한다고 하지 싶었다. 주변에도 모니터를 부탁했는데 표정이 과하다, 치아가 드러나 보이긴 한다는 얘기가 나왔다. 그래서 아예 깐족대고 찌질해지고 나서는 막 하니까 좀 괜찮은 것 같다. 다음 작품에 만약 그런 게 있으면 참고해야 할 부분은 생겼다."

박광현은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유쾌하고 밝은 그의 성격이 힘든 촬영 현장의 비타민과 같은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하지만 그런 그에게도 난관은 있었다. 바로 손여은과의 키스신이었다.

"오윤아와는 대화가 잘 통한다. 드라마 촬영 끝나고도 이런저런 대화를 많이 하는 편이다. 손여은 같은 경우는 워낙 성격이 조용하다. 사적인 대화는 많이 못해봤다. 드라마 안에서 키스신만 많이 찍었다. 처음에 정말 어색했다. 첫 신이 대본상에서 남녀가 만나서 얘기하다 불꽃이 튀어서 키스하는 신이었다. 대본리딩 한번, 회식 한번 해서 두 번 보고 세번째 볼 때였다. 통성명도 안했을 때였다. 정말 어색했다. 어색하다고 안할 수는 없지 않나. 그때가 정말 힘들었다. 선배님이 하시는대로 하겠다고 해서 NG가 나면 더 힘드니까 에라 모르겠다 하고 막 해버렸다. 그런 걸 해본 적이 없었다. 남녀주인공이 정말 사랑해서 하는 예쁜 키스가 아닌 야시시한 불륜 키스라 더 어려웠다."

출처 : sports.chosun.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