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이국종도 고사…공모마감 하루 앞둔 한국당 비대위 ‘인재난’

2018년 7월 7일 (토) 오전 5:08
3 0
이국종도 고사…공모마감 하루 앞둔 한국당 비대위 ‘인재난’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가 7일 비대위원장 후보 공모 마감을 하루 앞둔 가운데, 위원장 후보들의 잇따른 고사로 ‘인재난’을 거듭하고 있다.

특히 이미 고사 의사를 밝힌 인사들은 사실상 준비위의 후보군 리스트에서 제외되면서 우후죽순격으로 후보군이 난립하는 것에 비해 인재풀은 좁은 난맥상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외의 후보’로 가장 주목 받은 인사 중 1명인 이국종 아주대 교수(권역외상센터장)를 지난 6일밤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만나 위원장직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7일 중앙선데이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 대행이) 내부 시각으로는 매너리즘에 빠진 한국당을 결코 개혁할 수 없다고 했다”며 “외부에서 참신한 시각에서 새로운 접근법으로 제로베이스에서 큰 개혁을 해달라고 요청하더라”고 밝혔다.

이 교수는 그러나 “각자 전문 분야가 따로 있다. 외부에서 (정치판에) 들어가면 정치의 밑바닥을 모른다”면서 “한마디로 정치가 나의 전문분야가 아니지 않느냐. 나는 (병)원내 정치도 못해서 힘든 사람”이라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준비위 핵심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당 의원들 모두에게 (위원장 후보를) 추천하라 했다. 김 대행도 의원 중 한사람으로 제안을 한 거 같다”며 “본인이 사양했으니 (후보군) 명단에는 안 올라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또 한명의 후보인 전원책 변호사도 라디오 방송 인터뷰를 통해 “아무런 제의도 없었고 제의가 있어도 불가능한 얘기”라고 못박았다.

그는 특히 “한국당에 코미디 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비대위원장에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이 거론되고 도올 김용옥씨가 거론되고 심지어 진보주의 이데올로기라고 할 수 있는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 거론된다”고 맹비난했다.

이회창 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총재도 자신의 의사와 관계 없이 이름이 오르내린 것에 불쾌감을 표하며 거절 의사를 비쳤고,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도 자신의 이름이 더이상 거론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잘라 말했다.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는 명확한 거절의사를 내비치진 않았지만, 그렇다고 위원장직을 맡기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지도 않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안상수 준비위원장은 뉴스1과 통화에서 후보군 난립 및 인재난 우려에 대해 “우리(준비위)에서 (밖으로) 거론되는 사람은 없다. 어디서 달리 의견들이 돌아다닌진 모르겠지만 준비위는 보안 유지를 하면서 후보군 압축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최종 후보군은) 현재 외부에 거론된 사람일 수도 아닐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준비위는 지난 3일 실무회의까지 거치면서 준비위 차원에서 추린 후보군 36명과 현역 의원 등 당 인사들의 추천 후보,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진행된 국민공모제를 통해 추천 받은 후보 등을 대상으로 오는 10일까지 후보군 5~6배수 압축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읽기 :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與 “기재위 사퇴” vs 한국당 “정치적 겁박”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