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엔화, 미국 금리 저하로 1달러=113엔대 전반 상승 출발

2017년 7월 13일 (목) 오전 12:30
3 0
엔화, 미국 금리 저하로 1달러=113엔대 전반 상승 출발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 엔화 환율은 13일 미국 장기금리가 떨어지면서 미일 금리차 확대 관측이 후퇴함에 따라 1달러=113엔대 전반으로 소폭 올라 시작했다.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화 환율은 이날 오전 8시30분 시점에 전일 오후 5시 대비 0.13엔 상승한 1달러=113.31~113.34엔을 기록했다.

재닛 옐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의장이 전날 의회 증언에서 금리 인상에 신중한 자세를 보이면서 장기금리가 떨어진 것이 엔 매수를 유인하고 있다.

다만 뉴욕 증시에서 다우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함에 따라 투자가의 운영 리스크 심리를 자극, 안전자산인 엔을 매도하는 움직임도 있어 추가 상승을 제약하고 있다.

앞서 12일(현지시간) 뉴욕 외환시장에서 엔화 환율은 속신, 11일 대비 0.80엔 오른 1달러=113.10~113.20엔으로 폐장했다.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화 환율은 유로에 대해 속신했다. 오전 9시4분 시점에 1유로=129.48~129.52엔으로 전일보다 0.39엔 올라갔다.

유로의 달러에 대한 환율은 반락했다. 오전 9시4분 시점에 1유로=1.1419~1.1422달러로 전일에 비해 0.0029달러 내렸다.

출처 : newsi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