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안철수 “민주당원 댓글조작, 文대통령 연루 의심…특검을”

2018년 4월 17일 (화) 오전 12:18
3 0

안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당 기독신우회 창립예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전날(16일) 2차 기자회견을 조목조목 지적하면서 이처럼 밝혔다.

안 후보자는 “2번째 회견을 보면 더 많은 문제가 있다. 여러 부분에 걸쳐서 말을 바꿨다”며 “그리고 또 청와대에서조차도 말을 바꾼 거 아닌가. 마치 (김 의원이) 일방적으로 문자를 받았던 사람이라고 이야기했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의원이 드루킹으로부터) 단순히 부탁받은 걸 무시하는 정도가 아니고, 실제로 청와대에 전달하고 면접 보게 하고 (인사가) 안 됐다는 걸 전달하게 했던 거 아닌가”라며 “시기도 단순히 올해 일이 아니고 오히려 지난 대선 때 이 일이 있었던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김 의원은 어제 드루킹의 행위에 대해) ‘일반 시민들의 정치활동이니까 문제될 것 없다’고 하는데 그러면 일반시민들의 청탁들을 전해듣고 그대로 청와대에 인사청탁 하는 게 말이 되나”라고 말했다.

안 후보자는 “(김 의원이) 어떤 특정 기사들을 홍보해달라고 전달하면 수십명이 밤을 새워서 작업하는 게 일반인의 정치활동인지 (의문이다). 정말 그것대로라면 사실은 파리도 새라고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개인적인 것 이전에 이것은 민주주의를 훼손시키는 심각한 범죄이다. 그 일이 지난 대선 기간 동안에 아주 집중적으로 일어났던 증거들이 속속 나오고 있기 때문에 이 문제는 민주주의 수호 차원에서도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면서 “지난 정권, 지지난 정권, 이런 일들에 대해서 단죄를 하지 않았나. 그러면 같은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자는 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와 관련해 “애초에 선관위에 판단을 물은 것 자체가 잘못된 것이다. 더 나아가 이 문제에 대해 조국 수석, 임종석 비서실장이 다 여러가지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도 ‘정치공세다’라고 말씀하셨다. 그러면 같은 편이라고 감싼 것밖에 안 되는데 그 문제에 대해 지금은 또 어떻게 말씀하실지, 이게 과연 정치공세였는지 책임있는 설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김 원장과 같은 ‘후원금 땡처리’ 의혹이 나온 데 대해 “우선은 본인의 설명과 사과가 우선 필요하다”며 “더미래연구소와 관련해서 전수조사 해야 된다. 거기 있던 사람들 대부분 정부 핵심으로 일하고 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