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수소차 추경 200억…넥쏘 예약구매자 전원 혜택 기대

2018년 4월 17일 (화) 오전 1:23
4 0
수소차 추경 200억…넥쏘 예약구매자 전원 혜택 기대

수소전기차 보급을 위해 2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 예산편성이 예상되면서 관련 업계가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다. 추경이 문제없이 편성될 경우 올해 예약 판매된 수소전기차 ‘넥쏘’(NEXO) 구입자들을 모두 환경부 지원금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17일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등에 따르면 이번주 진행될 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수소전기차 보조금 추가 편성이 논의된다. 현재까지 예약 판매된 수소전기차는 지원금을 모두 지급하도록 해주자는 취지다.

수소전기차는 구입할 때 환경부가 지원금을 지급한다. 넥쏘 기본 모델을 기준으로 차 가격은 6950만원이지만 환경부 지원금 2250만원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올해 관련 예산안을 두고 잡음이 일었다. 정부는 올해 정규예산안에서 환경부에 36억원의 보조금용 예산을 편성해줬다. 이는 수소전기차 158대에 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는 금액에 불과하다. 전년에서 이월된 금액을 합하면 240여대다. 이대로라면 예약된 수소전기차 5대 중 4대엔 지원금이 없다.

당초 정부는 ‘중장기 친환경차 로드맵’을 통해 올해부터 연 2000대 수준의 수소전기차 지원금을 약속했었다. 그러나 예산 논의과정을 거치면서 기재부의 반대에 부딪혀 쪼그라들었다.

하지만 넥쏘가 예약판매를 통해 1000대가 넘는 판매고를 올리는 등 돌풍을 일으키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수소전기차용 부품을 납품하는 중소기업들도 목소리도 목소리를 냈다.

수소전기차는 구매자의 거주지역에 따라 지자체 지원금도 받을 수 있다. 서울은 1250만원, 울산은 1150만원 등 대당 1000만~1250만원 수준이다.

지자체 보조금은 중앙정부가 각 지자체에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쿼터’를 정해주는 방식으로 배분된다. 환경부 지원금과 1:1 매칭이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추경 이후 각 지자체도 지자체 지원금 예산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최종적으로 지자체 보조금까지 결정되려면 일단 중앙정부의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한 뒤 환경부의 지역별 수소전기차 배분이 이뤄져야 한다. 이후 지방의회를 통해 예산안을 추가로 편성해 중앙정부에서 예산을 받아 보조금을 구매자들에게 지급하게 된다.

울산시 에너지산업과 관계자는 “150대 분량의 보조금을 지원하겠다고 환경부에 신청한 상태지만 실제 몇 대 분량의 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을지는 추경이 편성된 뒤에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수소전기차 업계에서는 관련 예산이 추경이 아니라 정규예산을 통해 지원돼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완성차업체는 물론 부품업체들도 수소전기차 생산을 위해 대규모 자금을 투자했는데 예산확보가 불확실하다 보니 안정적인 생산과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의견이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관계자는 “내년도 예산안부터는 수소전기차에 대한 지원금이 정규예산으로 편성돼야 한다”며 “연간 2000대에 지급할 수 있는 수준의 보조금이 편성된다면 수소전기차의 가격, 품질, 보급을 모두 안정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