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손학규 "황교안, 한국당 장악하면 수구보수로 돌아갈 것"

2019년 1월 14일 (월) 오전 1:22
4 0
손학규 "황교안, 한국당 장악하면 수구보수로 돌아갈 것"

【서울=뉴시스】박준호 유자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4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입당을 선언하고 당권에도 도전할 뜻을 시사한 데 대해 "국정농단사태의 가장 중요한 책임을 지고 있는 황교안 전 총리가 자유한국당을 장악하게 되면 한국당은 다시 수구보수의 원형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전 총리의 한국당 입당은 한국당의 미래가 어찌될지 가늠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황 전 총리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무총리로서 탄핵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다"면서 "국정농단 사태에서 가장 중요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에선 황 전 총리가 입당의사를 밝히며 전대가 소용돌이 빠져들었다"며 "친박계가 한국당을 석권하리란 예측과 함께 앞으로 계파싸움과 분열은 불 보듯 뻔한 게 됐다. 개혁보수는 씨도 없이 말라버릴 것이고 당내 분란과 분열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비관적으로 내다봤다.

한국당이 공개오디션 방식으로 지역위원장을 선발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도 배워야 할 일이다"라고 평가하면서도 "한국당에 복당한 바른미래당 당원들 중 한 분 빼놓고 선택되지 못한 것은 한국당이 갖고 있는 폐쇄성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다. 한국당은 옛날 수구보수 정당으로 돌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다"며 "정부, 여당의 오만과 독선이 더해지고 당내 분열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사무총장이 손금주, 이용호 의원의 입당 불허 이유를 당 정책에 맞지 않는 활동을 해왔고, 지난 선거에서 민주당 낙선활동을 해왔다는 점을 들었다"며 "두 의원이 입당을 신청한 것이 옳은지는 별론이지만 왜곡과 오만의 대표적 표현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금이라도 과감히 정책 수정을 통해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라고 했다"면서 "이 정부의 경제정책을 강하게 비판하며 결국 탈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송영길 의원은 울진 신한울 3·4호기의 원전 재개 검토를 요구했고 우원식 의원은 이에 강하게 반발하며 시대변화를 못 읽는 것이라고 반발했다"며 "이해찬 대표는 김태우·신재민씨의 폭로사건을 자기방어를 위해 언론플레이하는 사람이라고 폄하하며 문제를 개인일탈로 격하시켰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앞으로 당내 치열한 싸움이 예상된다"며 "여러 가지 사건이 있지만 분명한 것은 정부, 여당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레임덕이 가속화되면 이런 일은 부지기수로 터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출처 : newsi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