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속보]남북 고위급 회담 전체회의 10시 시작…정상회담 일정 등 논의

2018년 8월 13일 (월) 오전 1:29
4 0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개시했다. 남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참여했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이 참여했다.

이번 고위급회담은 북측이 지난 9일 연락채널로 통지문을 보내 개최를 제의하면서 이뤄지게 됐다. 이날 양측은 판문점선언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특히 판문점선언에 포함된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 관련 입장을 교환할 전망이다.

남북은 지난 6월1일 판문점선언 후속 이행을 위한 첫 번째 고위급회담에서 군사·인도·체육·철도 등 분야별 회담을 진행하기로 합의했으며, 이후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 이산가족 상봉, 철도 연결 및 현대화 사업 등에 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북미 간 종전선언 및 비핵화 협의가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문 대통령의 방북을 포함한 후속 정상회담 관련 협의 또한 속도를 내지 못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출발에 앞서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판문점선언에서 합의된 가을 남북 정상 회담과 관련해 북측 입장을 들어보고, 우리 측이 생각하는 바도 이야기한 다음에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회담은 북한이 대북제재와 관련해 어떤 태도를 보이느냐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북측이 정부의 대북제재 공조 기조에 불만을 표출할 경우 협상이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있다.

조 장관은 이와 관련해 “북측에서 나름대로 여러 가지 그런 문제에 대해 할 이야기가 있을 거 같다”며 “(정부가) 하고 있는 노력들에 대해 북측에 잘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