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서유리, 산부인과 불편한 이유 "문란한 여자라는 편견..."

2017년 9월 16일 (토) 오전 12:06
2 0
서유리, 산부인과 불편한 이유 "문란한 여자라는 편견..."

이날 박미선은 "산부인과에 가기 싫어하는 이유로 병원 진료 과정과 사회적 시선으로 뽑혔다. 진료 과정 중에 성관계 여부와 낙태 경험을 물어본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정영진은 "의사가 환자에게 수치심을 주기 위해 물어보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정확한 진료를 위해 하는 것이다. 일종의 문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은하선 작가는 "성관계 여부를 물어보는 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결혼 여부를 물어본다. 그건 불필요한 과정이다"라고 지적했다.

박미선은 또 "산부인과는 왜 숨어서 가야 하는 거냐"라고 물었고, 여성 패널들은 "성적으로 문란하다는 인식이 있어서 가기 어려운 거 같다. 부도덕함으로 연결된다"라고 답했다.

특히 서유리는 "미혼 여성이 산부인과에 가면 문란한 여자, 남자가 비뇨기과를 가면 성 기능에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는 편견이 있다"라고 말했다.

서유리는 또 "산부인과 외에도 정신건강의학과에 대한 편견도 있다. 그래서 최근 그런 병원들은 이름을 바꿔 인식 전환을 하고 있다"라고 전했고, 박미선은 "정신과는 정신 나간 사람들이 가는 곳으로 생각하지 않았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정영진은 "요즘 연예인들도 정신과 치료를 받는다고 당당하게 말한다"라고 말했고, 서유리는 "나도 공황장애 치료를 받았다. 지금도 진행 중이다"라고 고백했다.

출처 : etnew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