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살균·표백제 자주 사용하면 폐질환 위험 최대 30%↑

2017년 9월 16일 (토) 오전 12:00
1 0
살균·표백제 자주 사용하면 폐질환 위험 최대 30%↑

프랑스 국립보건의학연구소(Inserm)팀이 미국 간호사 5만5000여명 질병 발생 양태를 추적 조사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살균·표백제를 1주 1회 이상 사용자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발생률이 높게 나타났다.

미국과학진흥협회 운영 과학뉴스 유레크얼러트에 따르면 연구팀은 미국 하버드대학이 1989년부터 진행해오고 있는 미국 여성 간호사 건강 관련 조사 대상자들 병력과 생활습관을 분석했다. 2009년 COPD 병력이 없는 현직 간호사를 대상으로 올해 5월까지 설문조사를 하고 COPD로 진단받은 간호사 663명의 살균·표백제 사용 여부 등을 살폈다. 흡연 여부와 나이를 비롯해 COPD 발병에 영향을 줄 다른 요인들은 제거하고 분석했다. 그 결과 수술실이나 장비 등 표면을 1주 1회 이상 각종 살균·표백제로 세척하는 간호사들이 COPD에 걸린 빈도가 평균 22% 높았다.

또 의료장비 등에 사용하는 강력 살균소독제 글루타알데히드(Glutaraldehyde)부터 마루나 가구 등 표면을 소독하는 살균제 쿼츠(Quarts)류 물질, 알코올 등에 이르기까지 화학성분별로는 COPD 발병률을 평균 24~32% 높였다. 의료인력을 대상으로 한 연구들에서 살균소독제 주기적으로 사용한 경우 천식 발생률이 50% 이상 높아진다는 미국 연구결과도 있다.

오리안느 뒤마 연구원은 각종 살균·소독제와 화학성분들이 평생 축적될 경우 각종 질병을 유발할 위험에 대한 역학적 조사와 인과관계를 밝힐 추가 연구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출처 : etnew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