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사천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지역도급제 확대 시행

2018년 8월 13일 (월) 오전 12:11
1 0
사천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지역도급제 확대 시행

【사천=뉴시스】김윤관 기자 = 경남 사천시는 13일 환경미화원(공무직)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4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지역도급제를 내년부터 2개 구역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지역도급제 확대 시행은 예산절감 효과와 대행업체간 건전한 경쟁을 통해 시민들에 대한 청소 행정서비스 질은 더욱 높아질 것이며. 현재 사천시에 재직 중인 환경미화원의 인위적 인원감축은 없으며, 업무량도 다소 감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1차로 지난해 4월부터 청소업무 민간위탁을 동서금, 벌용, 향촌, 남양동 등 일부 지역을 1구역으로 지정해 지역도급제 형태로 D산업에 맡겨 생활쓰레기(종량제봉투와 재활용품) 수집운반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여기에 시는 공무직 직원 퇴직에 따른 인력 자연 감소 현황을 고려해 내년부터 2차로 사남면, 용현면, 남양동 지역을 2구역으로 지정해 생활쓰레기 수집운반 업무 관련 지역도급제(민간위탁)를 확대시행키 위해 지난달 22일 심의위를 열어 C사를 선정했다. C사는 내년 1월 1일부터 업무를 처리한다.

그러나 사천시 환경미화원들이 소속된 민주노총 일반노조는 사천시청 앞 노을광장에서 사천시의 생활쓰레기 수거 민간위탁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 노조원들은 "민간 위탁이 추진되면 민간업체마다 청소 노동자들의 고용불안과 저임금으로 더 큰 혼란과 갈등이 야기될 뿐만 아니라 업체간 과당 경쟁과 부정·불법 운영으로 사천시 청소 행정이 더욱 혼탁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사천시 환경사업소 관계자는 "시민들의 불편을 없애고 효율적인 청소업무를 위해 민간 위탁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존 환경미화원들의 고용은 그대로 유지하고 퇴직하는 인원에 대해서만 민간 위탁으로 돌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도급제 확대 시행은 계획대로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며, “집회로 인하여 시민들에게 많은 불편을 끼치고 허위사실 등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newsi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