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백운규 산업부 장관 "국내 에너지 전환과 원전 수출 달리 접근해야"

2017년 10월 10일 (화) 오전 2:00
2 0
백운규 산업부 장관 "국내 에너지 전환과 원전 수출 달리 접근해야"

백 장관은 10일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원전수출전략협의회'에서 "정부의 에너지 전환은 지진위험성과 다수호기 밀집 등 국내적인 특수성을 반영한 것이므로 해외 원전 수출은 달리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원전 수출은 에너지 전환에 따른 국내 원전산업의 보완 대책의 일환"이라며 "국내 원전산업이 축적한 자산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협의회는 백 장관 주재로 원전공기업, 수출금융기관, 두산중공업·현대건설·GS건설 등 총 17개 기관·기업이 참석했다. 백 장관이 원전 수출 관련 회의를 주재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원전수출협의회는 세계 원전시장 동향 발표를 통해 세계 원전수주 시장에서 러시아, 중국이 독주하는 상황에서 우리의 타깃 시장이 점차 제한되고 있다며 해외 원전사업의 선택과 집중을 강조했다.

영국에 대해서는 이달 중 한전 사장과 산업부 국장(직무대리)이 영국을 방문해 장관 면담과 국장급 양자회의를 통해 영국 원전사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체코는 우리 측이 올해 2월 초청한 체코 원전특사의 방한 시 정부 고위급인사 면담, 원전산업 시찰 등을 통해 정부의 원전수출 정책방향을 적극 설명하기로 했다.

사우디는 이달 말 열리는 한-사우디 비전 2030 협의회에서 백 장관이 사우디 측 경제기획부 장관이 만나 사우디 원전사업에 대한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백 장관은 "원전공기업뿐만 아니라 오늘 참석한 17개 기관 모두가 각 사업에 대해 최적화된 수주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읽기 : 산업부, 美 에너지부와 정책회의…한·미 에너지 청사진 공유

출처 : newsi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