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박지원 “금강산·개성공단 재개 검토는 비핵화 위한 빅딜”

2019년 1월 14일 (월) 오전 12:25
1 0
박지원 “금강산·개성공단 재개 검토는 비핵화 위한 빅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북미 양국을 향해 “미국이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를 검토한다는 것은 결코 스몰딜이 아니라 비핵화를 위한 빅딜”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14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중동 순방 중 한 방송 인터뷰에서 “(미국의 비핵화에 대한) 궁극적인 목표는 미국 국민의 안전”이라고 한 발언을 지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폼페이오 장관 발언에 대해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우선 제거로 비핵화 정책의 수정을 암시한 것”이라며 “이미 우리는 예상했던 것이다. 적극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김정은 위원장은 우선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중단한 뒤 풍계리 핵실험장 파괴, 동창리 미사일 발사대 해체, 미군 유해를 송환했고 이에 미국은 한미군사훈련 연기로 답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ICBM 제거로 미국 본토 공격 수단의 차단과 영변 핵 생산 시설을 전문가를 초청해 파괴한다면 핵 생산 중단은 물론 핵 확산도 불가능할 것”이라며 “실제로 미국 VOA(미국의소리·Voice Of America)는 ICBM의 생산 시설 등이 사라졌다고 보도했고 지난해 9·9절 행사에도 북한은 ICBM 쇼잉을 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박 의원은 “비핵화는 모라토리움, 핵 동결, 완전한 신뢰 회복 후 완전한 비핵화, 이 3단계로 가능하다”며 “스몰딜이건 빅딜이건 상호 양보해 비핵화의 길로 가야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읽기 : 박지원 "北ICBM 폐기↔ 美제제완화 빅딜한다· 황교안 입당으로 '바로 박근혜당'"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