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민주당 ‘호남 세불리기’ 일단 멈춤, 왜…평화당 의식?

2019년 1월 14일 (월) 오전 12:25
3 0
민주당 ‘호남 세불리기’ 일단 멈춤, 왜…평화당 의식?

민주당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원자격심사위원회 회의를 열고 “민주당 당원이 되기에는 아직 충분한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손·이 의원에 대한 입·복당 불허 입장을 밝혔다.

당원자격심사위원장인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불허 이유로 과거 행적이 당 정책과 맞지 않고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낙선 활동을 한 점, 부족한 소명으로 당원들과 지지자들을 설득하지 못한 점 등을 들었다.

앞서 이날 오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옛날과 같은 인위적 이합집산 등은 없다”며 인위적 정계개편을 부정해 손금주·이용호 의원의 입·복당 불가가 점쳐졌다.

이와 함께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는 전남지역 무소속 기초단체장 4명이 신청한 입·복당 건도 심사해 박우량 신안군수의 복당을 허용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경선 자격을 박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박우량 신안군수의 복당에 대해 서삼석 영암·무안·신안지역위원장은 이렇다 할 문제제기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군수는 지난 제7대 지방선거에서 민주평화당이 무공천하며 측면 지원을 받은 끝에 민주당 후보를 849표 차로 누르고 무소속으로 당선됐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민주당의 손금주·이용호 불허 결정은 내년 총선을 위한 세불리기 보다는 여당으로서 정국 안정을 바라는 포석이 깔린 것 같다”며 “민주평화당도 정계개편의 소용돌이에 빠지지 않은 만큼, 내부 단속을 위한 시간을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