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문 대통령, 올해 ‘5·18 광주민주화운동’기념식 불참하는 배경은?

2018년 5월 18일 (금) 오전 12:23
2 0
문 대통령, 올해 ‘5·18 광주민주화운동’기념식 불참하는 배경은?

문 대통령은 지난해 취임한 직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고, 지난 3월 발의한 헌법 개정안에 ‘헌법적 의미를 갖는 역사적 사건’으로 5·18민주화운동을 추가하며 각별한 관심을 드러냈다. 그러나 올해 기념식에 불참하는 배경은 여러 요인으로 풀이된다.

먼저 다음달 13일 지방동시선거로 민감한 시국에 정치적 오해를 부를 지역방문은 최소화하자는 청와대 분위기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주요 기념일에 특정 지역을 방문하면 여당 출마자를 돕는다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오는 22일 한미정상회담을 닷새 앞두고 한반도 현안 점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로도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17일 마곡 연구개발단지에서 ‘혁신성장 점검회의’를 주재한 것 외에는 이번주 내내 청와대에 머물며 정상회담을 준비했다.

또 이낙연 총리에게 일정을 분산하면서 책임 총리제 공약을 구현한다는 모습으로도 풀이된다. 지난 1월 열린 정부 새해 업무보고는 헌정사상 최초로 대통령이 아닌 총리가 주재했고, 지난달 16일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 지난달 19일 ‘제58주년 4·19혁명 기념식’에도 이 총리가 참석했다.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정부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도 이 총리가 맡았다. 다음달 예정된 일부 호국보훈 행사에도 이 총리가 문 대통령 대신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