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라돈침대 파문’에 라돈측정기 주문 폭증…“발주 밀려”

2018년 5월 18일 (금) 오전 5:10
1 0
‘라돈침대 파문’에 라돈측정기 주문 폭증…“발주 밀려”

대진침대 매트리스 제품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업체들을 통해 라돈측정기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18일 인터파크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17일까지 라돈 측정기 판매량은 평월 대비 5~10배 가까이 늘어났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평월에는 아무리 많아도 100~200개 수준이던 판매량이 17일까지 이미 1000개 가까운 수량이 판매되고 있다”고 전했다.

11번가에서도 라돈 측정기 판매량이 크게 늘어났다. 지난 3일 하루 동안 11번가의 라돈측정기 판매량은 직전 한 달 일평균 판매량 대비 40배가 증가했다. ‘라돈측정기’라는 단어의 검색 추이도 급격히 늘었다. 4월3일부터 이달 2일까지 한 달 간 43회 검색에 그쳤던 라돈측정기는 지난 3일 하루에만 총 324회 검색됐다. 3일은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SBS 보도가 나온 날이다.

인터파크 등 이커머스 업체들을 통해 라돈측정기 ‘라돈아이’를 판매하는 한 업체 관계자는 “이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에서 평상시 생산량에 대한 부자재만 준비해놓다가 물량이 늘어나니까 부자재가 금방 소진이 됐다”면서 “부자재를 수입해야 되는 건데, 바로 되는 게 아니라 발주 넣고 통관하고 걸리는 기간이 있으니까 (배송이 밀린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만 그런 건 아니고, 본사도 그렇고 (유통하는 업체가) 한 군데 더 있는데, 세 군데가 어차피 주문이 많이 밀려있는 건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해당업체는 이커머스 상품 판매 페이지를 통해 “라돈아이 주문량 증가로 배송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배송일은 주문일로부터 약 2주일 이후로 예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라고 공지하고 있다.

라돈 물질 수치를 전문적으로 측정하는 기계는 수백~수천만 원까지 가격이 비싸지만, 가정용으로 판매되는 라돈 측정기는 인터파크와 11번가 등 각종 이커머스를 통해 10만~20만 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업계에 따르면 가정용 라돈 측정기는 가격이 낮다고 정밀도가 떨어지지 않으며, 라돈 농도를 10분 단위로 측정해 알려주는 등 편의성도 높다.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