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남북관계 진전하려면…文대통령, 트럼프와 언제 통화할까

2018년 2월 13일 (화) 오전 12:00
5 0

미국은 한국의 최대 우방국이면서 세계적으로 가장 강경한 대북제재를 취하고 있는 국가다. 이 때문에 우리는 미국과의 협의, 북미간 진전 없이 대북특사나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기엔 현실적으로 어려운 처지다.

청와대는 ‘아직 양 정상간 통화 예정이 없다’며 말을 아끼고 있지만 정치권에선 평창동계올림픽으로 무르익은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청와대가 늦어도 이달 올림픽 기간내 한미, 북미관계 진전을 위해 움직일 것으로 보고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뉴스1과 통화에서 “미국과는 실시간으로 의견교환을 하고 정보전달을 하고있다”며 “하지만 현재로선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통화할 필요성은 느끼고 있지 못하다”고 말했다.

다만 한편에선 미국의 의중파악 등 북한문제에 있어 한미간 적극적인 협의가 필요한 만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사전에 통화를 나누는 것은 물론 방미(訪美)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현재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열어뒀지만, 북한의 비핵화가 담보되지 않을 경우 ‘최대한의 압박’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최대 압박 전략은 지속되고 강화될 것이지만 북한이 대화를 원한다면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요한 점은 동맹국들이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의미있는 행보라고 믿을 무언가를 실제로 할 때까진 (대북)압박을 중단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우리측은 미국의 북핵·미사일 규탄 입장에 동의하되,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어내기 위해선 북미대화가 필요하다며, 이에 초점을 둔 ‘대미 설득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1과 만나 정 실장의 방미 등과 관련 “모든 건 구상 중인 안(案)에 포함되는 것”이라며 “대통령도 머릿속으로 뭔가 정리가 돼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 등 행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통화에서 “(우리측에서) 종합적 분석이 있은 뒤에야 (양 정상간) 통화가 이뤄지지 않겠나”라고 말을 아꼈다. 문 대통령은 설연휴를 전후해 종합결론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미국 외에 우리와 대북협력을 이어가고 있는 일본을 비롯해 북한과 가까운 중국, 러시아 등에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읽기 : 文대통령 ‘잘하고 있다’ 60%…남북관계 개선에 반등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