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김홍걸 “민간교류 차원서 방북 생각 중…한미군사훈련 축소할 수밖에”

2018년 2월 13일 (화) 오전 12:17
3 0
김홍걸 “민간교류 차원서 방북 생각 중…한미군사훈련 축소할 수밖에”

김홍걸(사진) 민족화해협력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13일 “특사 형식이 아니더라도 민간교류 차원에서 (북한에) 갈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인 김 의장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이제는 전방위적으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 노력할 시점이기 때문에 정부 대 정부 차원의 접촉뿐만 아니라 민간도 나서서 정부를 적극 도울 때가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장은 “지금은 특사 외에도 여러 가지 소통하고 대화할 수 있는 채널을 많이 만들 수 있게 됐다. 특사 보내는 거 하나에만 의존할 필요가 없게 됐다”며 “판문점에서 고위급 접촉 등 다양하게 (대화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최근 파견 가능성이 점쳐지는 대북특사에 대해 “북측에서 명목상 국가수반과 김정은 위원장의 분신이라고 할 수 있는 여동생, 이렇게 상당히 윗급을 보냈으니 우리도 급을 맞춰야 한다”며 “총리·부총리 급의 고위급이 가셔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시점과 관련해선 “남북정상회담을 하긴 해야겠지만 무조건 서두를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차근차근 여러 접촉을 하고, 주변국에도 이해를 구해야 하는 그런 작업이 필요하다. 8·15를 목표로 두고 좀 준비가 부족하다 싶으면 연말까지 미루는 것도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선 “군사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미군이 세계 각지에서 훈련을 하는데, 이렇게 한번 연기가 되면 사실 예정했던 대로 규모를 유지하기가 쉽지 않다고 한다”면서 “약간 축소된 상태로 했을 때 북측에서 그것을 어느 정도 성의 표시로 받아들여줘야 한다. 그 부분에 있어선 우리가 북을 설득하고, 다른 한편으론 미국과 협의해서 원만하게 처리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한미연합훈련은) 축소하는 방향으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장은 또 ‘남북 대화가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까. 시간끌기란 지적이 있다’는 질문엔 “난 그렇게 보지 않는다. 일단 남북관계가 개선이 돼서, 한국을 통해 북이 미국과 협상에 들어가게 만드는 것이 최선”이라며 “한국이 중간에서 역할을 할 수 있어야만 북핵 문제 해결이 돼가는 길에서도 우리의 국익을 지킬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도 와서 사실 북핵 해결에는 별 도움이 되지 못할, 과거에 부시 대통령이 쓰다 버린 낡은 탈북자 카드 이런 거나 내세웠다”며 “계속 북을 고립시키고 제재한다고 해서 북이 쉽게 항복할 것도 아니고, 그건 그것대로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 결국 평화적인 대화와 협상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출처 : news.chosun.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