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김정은, ‘사이비 우국지사’ 볼턴과 웃으며 악수…北보도

2018년 6월 13일 (수) 오전 12:39
5 0
김정은, ‘사이비 우국지사’ 볼턴과 웃으며 악수…北보도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웃으며 악수를 나누는 사진이 13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공개돼 눈길을 끈다.

볼턴 보좌관은 대표적인 미국 내 대북 강경파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지난달 16일 담화에서 “사이비 우국지사”라고 맹비난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이날 신문 2면 왼쪽 상단에 실린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볼턴 보좌관과 웃으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면면을 보면 12일 북미정상회담에서 단독회담에 이어 진행된 확대회담 참석자들이다. 사진 배치를 고려할 때 확대회담을 시작하기 전 배석자들과 인사를 주고받은 것으로 보인다.

주목할 만한 것은 북한과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워온 볼턴 보좌관과도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했고, 또 이 장면을 가감 없이 대내외에 전했다는 것이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 4월29일, 5월13일 연거푸 언론 인터뷰에 응해 북핵 해법으로 이 리비아 모델을 거론했고, 북한이 이에 크게 반발한 바 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나서 북한에는 리비아 모델이 아니라 ‘트럼프 모델’을 적용하겠다며 긴장 국면을 해소했고 볼턴 보좌관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방미 때 배석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 볼턴 보좌관이 북미정상회담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됐지만 볼턴 보좌관은 확대회담 배석 핵심 3인방에 이름을 올렸다.

김 위원장은 미국과 새롭게 우호적인 관계를 맺으려는 상황인 만큼 미국 측 대표단 일원으로 참여한 볼턴 보좌관에도 정중하게 인사를 건넨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그럼에도 북한과 악연이 깊은 볼턴 보좌관과 악수를 나누고 이를 북한 주민들에게도 공개한 것은 예상 밖이란 평가가 나온다.

또한 읽기 : 해 넘기는 북미정상회담…김정은 또 친서외교 구사할까

출처 : new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