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기아차 취업사기 40대 도주 과정에 경찰 관여 의심 정황

2018년 7월 7일 (토) 오전 5:22
1 0

【광주=뉴시스】구용희 기자 = 거액의 취업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40대 기아자동차 노동조합 전 간부가 7개월 만에 붙잡힌 가운데 기아차 전 간부의 도주 과정에 지역 한 경찰관의 의심스러운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확인에 나섰다.

7일 광주·전남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19억 원대 취업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사기)로 기아차 전 노조 간부 A(48)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 씨는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기아차 광주공장 노조 특정직 간부로 지내면서 지인들로부터 소개받은 B(38) 씨 등 취업 희망자 29명으로 부터 적게는 3000만 원에서 많게는 1억5000만 원까지 총 19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기아차에 취직하면 인생 로또 되는 것이다. 믿고 따라오라"고 말하는 등 감언이설로 피해자들을 속여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수배자를 붙잡을 경우 도주 경위 등을 조사하는데 둘 사이 다소 의심스러운 정황이 있어 확인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로서는 C 씨가 A 씨의 도주 과정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는지, 도움을 줬는지 단정지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다른 사기 피해자가 있는 지, A 씨에게 돈을 주고 기아차 광주공장 취업에 실제로 성공한 사례가 있는 지와 A 씨의 도주 경위 등에 대해 면밀히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출처 : newsi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