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금호산업 이사회 18일로 연기…박삼구 “이사회 결정 따르겠다”

2017년 7월 13일 (목) 오전 1:55
1 0
금호산업 이사회 18일로 연기…박삼구 “이사회 결정 따르겠다”

앞서 산업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지난 7일 주주협의회를 열고 금호 상표권 사용요율 ‘연간 매출액의 0.5%’, 사용기간 ‘12년 6개월’을 골자로 하는 수정조건을 제시하면서 13일까지 답변해줄 것을 금호산업에 요청한 바 있다.

이 같은 채권단의 수정안에 대해 박 회장 측의 뚜렷한 입장은 금호산업 이사회가 열리지 않은 관계로 아직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 다만 사용기간이 20년이 아닌 12년6개월이라는 점, 사용요율 역시 5년 뒤 연간 매출액의 0.5% 유지 보장이 없다는 점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이런 점을 감안해 박 회장 측의 최종 입장은 오는 18일로 조정된 금호산업 이사회에서 정리될 전망이다. 박 회장도 13일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금호산업 이사회 결정할 것이고, 그 결정에 따를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일각에서는 채권단의 수정안이 당초 박 회장 측이 상표권 사용 조건으로 제시했던 내용(사용기간 20년 보장, 매출액 대비 0.5% 사용요율, 독점적 사용, 해지 불가)을 일정 정도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무조건 반대하기도 어렵지 않냐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금호타이어 경영평가에서 채권단이 ‘D등급’으로 평가하며 박 회장 등 경영진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노골적으로 표시하고 있고, 매각이 무산될 경우 채권단이 담보권을 행사해 박 회장의 그룹 지배구조까지 흔들 수 있다는 전망까지 제기되는 상황이다.

상표권 관련 입장이 정리되지 않는 상황에서 박 회장 측에서는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모습도 보였다. 실무 차원의 검토였다고 해명했지만, 박 회장 측은 일부 채권단에 금호타이어 매각 무산시 2000억원을 유상증자하고 경쟁입찰로 공동 매각하는 내용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채권단 내부에서는 일부 이견도 감지되고 있지만, 채권단을 대표하는 산업은행은 ‘수용 불가’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읽기 : 금호타이어 매각협상 급물살… 상표사용료 박삼구案 수용 유력

출처 : biz.heraldcorp.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