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권익위, 15일 아·태 반부패 컨퍼런스 개최

2017년 11월 14일 (화) 오전 12:18
1 0
권익위, 15일 아·태 반부패 컨퍼런스 개최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가 한국 주도의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반부패 문화 확산을 위해 나선다.

아시아개발은행(ADB)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아·태 지역의 부패 척결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1999년 컨퍼런스를 출범했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행사는 권익위와 공동으로 개최했다. 31개 회원국과 반부패 국제기구 관계자 등 350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UN 지속가능개발 2030 아젠다 실현을 위한 청렴 전략', '아태지역 민관 합동 청렴정책 추진 방안' 등을 주제로 패널 토론과 그룹토의 등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박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청탁금지법 시행에 따른 한국 사회의 변화상을 소개하며 한국 주도 아래 아·태 지역 반부패 문화 확산의 뜻을 밝힐 예정이다. 청탁금지법의 제정 배경과 주요 내용, 시행효과를 상세히 설명할 계획이다.

이어지는 패널토론에서 한국의 청탁금지법이 안고 있는 문제점과 향후 발전 방안에 대해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홍콩·중국·베트남 등의 부패방지를 위한 성과도 소개된다.

발라즈 호르바트 유엔개발계획(UNDP) 서울정책센터장은 부패가 발생할수록 국민들이 정부에 대한 신뢰감이 떨어진다는 점을 강조하며 부패 근절의 필요성을 제기할 계획이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부정부패 척결을 모든 정책의 출발점으로 삼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반부패 의지를 표명하고 아·태지역 반부패 문화 선도자로서의 위치를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newsi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