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국제적십자, 내달 3일부터 이틀간 덴마크서 대북지원사업 회의 개최

2017년 9월 16일 (토) 오전 1:26
3 0
국제적십자, 내달 3일부터 이틀간 덴마크서 대북지원사업 회의 개최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다음달 덴마크에서 열리는 대북사업 관련 회의에 북한 관리 4명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미국의 소리(VOA)가 16일 보도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국제적십자사 관계자들이 보건과 식수 등 각종 대북지원 현안을 협의할 예정이어서 남북간 접촉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덴마크 적십자사 대변인실은 15일(현지시간)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번 회의에 북한의 조선적십자회 관계자 3명과 현지 국제적십자사 관계자 1명 등 4명의 북한 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의 대한적십자사를 비롯해 스웨덴, 핀란드, 노르웨이, 영국, 이탈리아, 독일, 덴마크 등 9개국 적십자사와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각국 대표들은 조선적십자회와 벌였던 협력 사업 성과와 문제점, 해결책 등을 논의한다.

올해는 한국, 호주, 영국, 캐나다, 중국, 덴마크, 핀란드, 프랑스, 독일, 이란, 이탈리아, 노르웨이, 스페인, 스웨덴, 터키 등 15개국이 적십자사를 통한 대북 지원에 참여하고 있다. 국제적십자사는 매년 북한과 협력 증진을 위한 ‘협력 합의 전략 (Cooperation Agreement Strategy)’ 회의를 개최해왔다.

2014년에는 6월 영국에서 이틀 동안 개최됐으며, 호주 적십자사를 비롯해 중국, 덴마크, 핀란드, 독일, 이란, 노르웨이, 스웨덴 적십자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국제적십자사는 올해 대북 사업예산으로 600만 달러(약 67억원)를 책정하고 보건과 식수위생, 재난관리 분야에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출처 : newsis.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