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관리직 女공무원 비율…여가부ㆍ경찰청 VS 관세청ㆍ법무부 ‘극과 극’

2017년 9월 16일 (토) 오전 4:27
1 0
관리직 女공무원 비율…여가부ㆍ경찰청 VS 관세청ㆍ법무부 ‘극과 극’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문재인 정부가 단계적으로 ‘남녀동수’ 내각을 구성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관리직(4급 이상) 여성 공무원의 부처별 쏠림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인사혁신처가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여성관리자 임용목표제 추진현황’에 따르면 정부는 중앙행정기관 중 정부업무평가 대상기관(43개)의 4급 이상 여성 비율을 2013년 9.9%, 2014년 10.9%, 2015년 12%, 2016년 13.5%, 2017년 15% 등으로 늘려가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지난해는 대상기관의 4급 이상 공무원 9189명 중 여성이 13.5%(1237명)로 4년 연속 목표 달성에 성공했다. 하지만 부처별 ‘쏠림 현상’은 해소하지 못했다.

4급 이상 여성 공무원의 비율은 여성가족부가 55.7%로 가장 높았고 경찰청 48.0%, 보건복지부 34.9%, 식품의약품안전처 30.5%, 법제처 27.6%, 인사혁신처 24.5%, 방송통신위원회 23.6%, 원자력위원회 22.9%, 문화체육관광부 21.4%, 교육부 20.7%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새만금청이 3.1%로 여성 관리자 비율이 가장 낮은 가운데 국세청 3.9%, 관세청 4.3%, 법무부ㆍ검찰청 4.5%, 국민안전처 4.9%, 문화재청 5.1%,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5.4% 등에 불과했다.

결국 여성 관리자 임용 비율 목표를 적용하면 43개 기관 중 19곳만 목표를 달성했고, 나머지 24개 기관은 미달한 셈이다. 이재정 의원은 “여성의 전문성과 능력이 적재적소에서 충분히 발휘될 수 있도록 정책의 정교한 재수립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출처 : biz.heraldcorp.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