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공식] 임성은, ‘불타는 청춘’ 새 친구 합류…다시 찾았다

2018년 3월 13일 (화) 오전 1:18
4 0
[공식] 임성은, ‘불타는 청춘’ 새 친구 합류…다시 찾았다

13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는 1990년대를 주름잡았던 가수 임성은이 등장한다. 1996년 데뷔곡 ‘정’으로 가요계 정상에 올랐던 영턱스클럽의 임성은은 2006년 돌연 가요계를 은퇴한 후 보라카이에서 사업가로 변신해 화제가 되었다. 이런 그녀가 작년 7월, 11년의 공백을 깨고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합류하면서 예전과 변함없는 동안 외모와 밝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보라카이에서 단양까지 찾아온 임성은은 비료 포대로 눈썰매를 타본 적이 없다며 눈썰매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눈밭에서 마음껏 구르기 위해 헬멧부터 스키복까지 풀장착을 완비한 것. 스키복을 입은 임성은에게 김국진은 “너 혼자 올림픽하러 왔니?”라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겨줬다.

이어 임성은은 열대의 섬 ‘보라카이’에선 해볼 수 없는 겨울 게임을 즐기기 위해 고무대야, 비료 포대, 장판 등을 이용해 다양한 썰매에 도전했다. 이하늘은 난생처음 비료 포대로 만든 썰매를 경험해 신이 난 임성은을 위해 ‘썰매 감독’을 자처했다. 하늘은 삽과 비료포대를 합체해 만든 특급 썰매로 임성은만을 위한 특별 코치가 되었다. 이하늘이 임성은에게 “1초만 줄여보자”라며 기록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이자 현장은 순식간에 웃음바다가 되었다는 후문이다.

출처 : sports.donga.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