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걷고 싶은 주말…아! 족저근막염 ②] 뒷굽 적당하고 쿠션 푹신한 신발이 좋아요

2017년 9월 16일 (토) 오전 4:27
2 0
[걷고 싶은 주말…아! 족저근막염 ②] 뒷굽 적당하고 쿠션 푹신한 신발이 좋아요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족저근막염을 발바닥에 가해지는 충격으로 생기는 질환이다. 때문에 발바닥에 가해지는 자극을 줄여주기 위해 뒷굽이 적당하고 쿠션이 있어 푹신한 신발을 신어 주는 것이 좋다고 전문의들은 권한다.

충격을 잘 흡수하지 못하는 딱딱한 신발이나 밑창이 가벼운 신발을 신으면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기기 쉽다. 야외 활동을 할 때에는 뒷굽이 적당하고 푹신한 깔창이 있어 발을 보호할 수 있는 편한 신발을 착용해야 한다. 통증이 심할 때에는 휴식을 취하며 발바닥으로 차가운 캔 굴리기나 얼음찜질 등으로 염증을 가라앉힐 수 있다.

또 운동 전후에는 발 마사지를 통해 발의 긴장을 풀어 줘야 한다. 간단하게 실천할 수 있는 발 마사지 방법은 바로 골프공을 이용하는 것이다. 골프공을 발바닥 밑에 놓고 발가락 뒤쪽부터 뒤꿈치까지 공을 누르며 천천히 움직인다. 공을 누르는 강도는 발바닥 근육에 적당히 자극이 가는 정도로 1세트에 10회씩 2~3세트를 반복해 마사지하면 발의 피로를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서동현 부평힘찬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운동을 처음 시작하거나 갑자기 운동량을 늘려 발에 긴장을 가할 때 족저근막염이 발생할 수 있다”며 “통증을 방치할 경우 만성적인 발뒤축 통증과 함께 일상생활에 제한이 생길 수 있어 조기에 치료받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이어 “발바닥 근육의 유연성이 떨어지는 40대 이상의 중년층은 발바닥이 충격을 견디지 못해 통증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만일 족저근막염 초기라면 진통소염제를 복용하고 통증이 줄어든 후 발바닥ㆍ발목ㆍ종아리 스트레칭을 하는 방식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발바닥에 전달되는 충격을 줄이기 위해 깔창 등의 보조기를 착용하면 도움이 된다.

임희준 메디힐병원 관절척추센터 과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다른 질환과 마찬가지로 족저근막염도 초기에 발견하면 꾸준한 스트레칭이나 염증을 없애는 주사, 약물 복용 등으로 치료가 가능한 가벼운 질환이다”면서도 “치료 후 관리 부족으로 다시 재발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통증이 6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전문 검사를 통해 적합한 치료법을 찾아 시행해야 한다”며 “최근에는 통증이 있는 발바닥이나 발뒤꿈치 부위에 고에너지의 강한 충격파를 가하는 체외 충격파 치료 등을 통해 증상을 호전시킬 수도 있다”고 덧붙엿다.

출처 : biz.heraldcorp.com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 :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