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국민연금 고갈 시점이 9년 더 빨라진다는 예측이 나온 가운데 개인용 연금저축 가입률이 32%에 머물러 노후 안전판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이에 금융 당국은 연금저축 가입률을 늘리기 위해 세제지원 확대를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일임계약 등 다앙햔 연금저축 상품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26일 금융감독원은 2017년 4월 26일 (수) 오전 4:20